• 본문 바로가기
  • 메뉴 바로가기
  • 하단 바로가기
  • 달콤한 휴식, 몰디브 더 비치하우스!

    고고씽 고고씽 2012.07.06

    사랑하는 사람과의

    달콤한 허니문!

     

    누구나 꿈꾸는 일생에 한번뿐인 여행이지 않을까 싶습니다. 특히 여행을 좋아하는 저희 부부의 허니문은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받았습니다.  이름도 생소한 '요르단'에서 배낭여행을 하다 만난 저 커플은 과연 어디로 갈까?   조금은 실망스러울지도 모르겠지만 우리의 선택은 허니문의 대표 여행지 몰디브였습니다!  몰디브는 일생에 한 번 허니문이 아니면 가기 힘든 곳이니까요. ^^   '더 비치하우스 마나파루'는  콘래드, 힐튼 등의 리조트와 어깨를 나란히하며 2010년 Number 1리조트로 선정된 초특급 리조트입니다.

    9시간 짜리 직항을 이용했음에도 국내선->스피드 보트 등을 갈아타며 시간이 많이 지체됩니다.  그래도 좋은 곳은 원래 숨어있는 법이라며 마냥 즐거웠습니다.  이제 몰디브의 바다색을 구경하실까요?

     

    여기는 저희가 머물렀던 워터 방갈로 입니다.

    사실 이렇게 물 빛이 이쁜 화창한 날씨의 사진이 거의 없습니다.  저희가 갔을 때는 11월로, 몰디브 날씨가 좋은 성수기였음에도 불구하고 반나절 정도를 빼놓고 계.....속 비가 내리거나 흐렸습니다.

    오죽하면 제가 남편에게 '오빠. 우리는 몇 백만원짜리 비오는 경포대를 왔어'라고 했을까요~  하지만 이렇게 흐린 날씨도 나쁘지 않습니다.  첫째, 타지 않고 둘째, 선선해서 요기저기 섬 구경하며 돌아다니기 좋습니다.

    몰디브의 아름다운 석양입니다.  자! 이제 본격적으로 집 구경을 하실까요?

    저희가 비치 하우스를 선택한 이유는 아기자기 잘 꾸며진 이 객실 때문입니다.  선배드, 로맨틱한,  수영 못하는 남편을 위한 풀~

    바다를 바라보며 뜨끈뜨끈 거품 목욕을 즐길 수 있는 자쿠지까지!

    왼쪽 의자 밑으로는 유리바닥이 되어있어 아래로 지나가는 열대어들을 볼 수 있습니다.  밤에는 조명이 켜져서 납작 엎드려서 낮과는 또다른 열대어들을 관찰하는 재미가 쏠쏠합니다.

    그리고!!!! 더 비치하우스의 경쟁력!  한국 어디에서도 먹어보지 못했던 맛있는 식사입니다.  저희는 조식/석식 포함이라 점심을 어쩌지~ 하며 라면이며 빵이며 바리바리 싸갔는데 맛있는 조식과 저녁을 너무 푸짐히 먹어 점심은 항상 건너 뛰었습니다.  조식은 뷔페고 석식은  에피타이저와 메인, 후식의 코스에 있는 4~5가지의 메뉴 중 하나씩 선택할 수 있어요~

    객실에서 계단을 타고 내려가면 바로 스노클링을 즐길 수 있습니다.

    몰디브의 리조트를 고를때 사람들이 가장 신경쓰는 것 중 하나가 수중 환경입니다.  더 비치하우스 에서는 바로 집 앞에서도 이런 형형색색의 신기한 열대어를 볼 수 있습니다.

    제가 제일 좋아했던 열대어 '나폴레옹'입니다. 앞 머리가 나폴레옹장군의 모자처럼 튀어나와서 붙여진 별명인데 오색 파스텔톤의 몸 빛깔이 너무 고와서 스노클링을 하다 만나면, 졸졸 따라다녔습니다.  무료로 진행하는 익스커션에 참가하여 먼 바다로 보트를 타고 나가면 조금 더 많은 열대어를 볼 수 있습니다.

    너무 가고 싶었던 몰디브였던 만큼,  다녀오고 나서도 기억에 오래 남습니다. 가끔 주말에 남편과 함께 몰디브 사진을 보면서 조잘조잘 얘기 하는 재미가 쏠쏠합니다. 제가 '우리 결혼 3주년 될 때 또 몰디브 갈 수 있지?'하면 '어? 어...어....'하며 쉽게 대답을 못 하는 그... ^^ 몰디브, 허니문으로 꼭 다녀오세요!

    고고씽

    국문학을 전공하며 글쓰는 재미를 알게되었다. 이후 조선일보 공연리뷰어와 대학내일 국제팀 리포터로 활동하였다. 현재 중동, 남미, 인도 등 쉽지 않은 오지를 여행하는 쏠쏠한 재미에 푹 빠져있다. 평생을 두고 좋아할 수 있는 여행이 있어, 그리고 그 여행을 함께해 줄 수 있는 사람이 있어 행복한 여자♡

    같이 보기 좋은 글

    SNS 로그인

    복잡한 절차 없이 SNS 계정으로
    간편하게 댓글을 남겨보세요!

    겟어바웃 에디터라면 로그인을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