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본문 바로가기
  • 메뉴 바로가기
  • 하단 바로가기
  • 태국 전통 커피는 얼마나 독할까요?

    슬라이드1

     

    카페보란?

    10명이 마실 만큼의 커피를 큰 망에 담고, 물이 든 양철통에 넣은 후, 망을 꺼낼 때 주룩주룩 흐르는 커피를 컵에 담아 마시는 태국의 전통 커피. 연유를 넣은 라테(Latte) 비슷한 스타일, 얼음을 넣고 간 프라푸치노(Frappucino, Frappe) 스타일도 있다. 처음 맛 본 사람에게는 카페인 하이(Caffeine High) 증상을 유발할 정도로 쓰고 신 맛이 특징. 아라비카(Arabica coffee bean)보다 카페인이 2배 많은 베트남 로부스타(Robusta bean) 콩이나 치앙라이(Chiang Rai) 커피콩을 사용한다.

     

     

    1. How to find ‘Cafe Boran’ Vendor

     슬라이드2

     

    A. 3개의 상징 

     ①레고처럼 쌓여있는 연유 캔, ②몸통 크기의 은색 양철통, ③검게 변한 망에서 떨어지는 검은 물.

      3개의 물건이 보이면 카페보란 리어카일 확률 99%

     

    B. 믿지 마, 나의 경험

    ​ 음식점에서 파는 카페보란 보다, 과일주스와 음료만 파는 리어카가 맛있을 확률이 높다. 여행 안내책과 블로그를 믿지 않는 나는, 조금 더 맛있는 곳을 찾기 위해 항상 지나가는 사람 2~3명에게 물어본다. 

    ‘란 카페보란 아러이 티숫 티나이 크랍/짜오’ (전통커피 제일 맛있는 가게가 어디에요?) 이 문장 암기해서 맛있는 음식점 많이 찾아 다녔다.

     
     
     
    2. How to drink my style coffee?  

    슬라이드3

     

    A. 커피 내 스타일대로 주문하는 태국어 3문장

     ① 아오 카페보란 옌(빤) 마이완 크랍(카)  ‘찬 커피(옌)/프라푸치노(빤) 안 달게 주세요.’

     ② 싸이 놈 닛노이, 마이 싸이 남딴 크랍(카)  ‘연유는 조금, 설탕 넣지 말아주세요.’

     ③ 능 께우 크랍(카)  ‘한 잔 이에요.’

     <프라푸치노: 카페보란 빤>, <태국식 찬 카페 라테: 카페보란 옌>, <뜨거운 커피: 카페보란 런>

      

    카페보란 리어카에서는 대부분 태국어나 아주 짧은 영어 단어로 주문이 가능하다. 위에 3문장이 기억하기 어렵다면, ‘카페보란 마이완 크랍(카)’으로도 통한다. ​(다만, 그래도 한국인 입맛에는 달수도 있다. 복불복, 그게 태국인 입맛이다.)

      

    B. 믿지 마, 나의 경험! 

    특별한 말없이 카페보란을 주문하면, 정말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쓰고ⁿ 달고ⁿ 신ⁿ 커피를 맛 볼 수 있다. 처음으로 카페보란을 마셨을 때는 악마같이 쓴 맛과, 온 몸에 쑥쑥 흡수되는 단 맛에 충격을 받았었다. 혀는 얼얼, 머리는 띵! 다시는 이런 커피 안 먹겠다고 다짐했지만, 커피 좋아하는 태국인 친구가, 주문 방법, 훌륭한 가게(리어카)를 알려주고 나서는 하루도 빠짐없이 2년 동안 꼭 카페보란을 마시고 있다. 주로 아라비카(Arabica coffee bean)보다 카페인이 2배 많은 베트남 로부스타(Robusta bean) 콩이나 치앙라이(Chiang Rai) 커피콩을 사용하므로 아이나 임산부는 주의가 필요하다.

     
     
     
    3. Where to drink in Chiang Mai (최고의 맛 집을 찾아라) 

    슬라이드4

     

    A. 현지인의 선택

     30​년 커피 인생, P.Yi 아저씨와 빵집 아가씨는 모두 '카페보란 = 란 남완' ('과일주스 = 란 포완')는 공식이라고 말한다. 2년 태국 여행을 하면서, 여기저기 마셔봤지만 이렇게 저렴하면서 (내 입맛에) 맛있는 가게 찾기 쉽지 않다. Ran Nam Wan 단 물 가게라는 의미이고, Ran Pho Wan 충분히 단 가게라는 의미이다. 가게 이름도 재미있다.  

    Venti 크기 한 잔에 20 THB/잔, 프라푸치노는 5 THB 추가, 버블 추가하면 5 THB, 하루종일 먹을 수 있는 점보 사이즈 40 THB (2015.4월 기준) 

    + 위치: 타논 수리옹세(Suriwongse Alley)와 타논 수리옹 하(Suriwong 5 Rd.) 골목

    + 오픈: 9 AM – 5 PM (한 달에 한 번, 부모님 댁에 갈 때 쉼)

     

    슬라이드5

     

    B. 믿지 마, 나의 경험!

    한국 커피의 맛을 기대한다면, 카페보란과는 상관없는 이야기. 하노이의 요거트 커피, 그리스의 그릭 커피처럼 낯설고 신기한 기억, 게다가 만족감을 주었던 카페보란.

    조금 더 배불리 먹으려면 남완(Nam Wan)에서 북쪽으로 일곱 발자국 안에 있는 이름 없는 가게에서 파는 토후톳(두부튀김), 부엌톳(토란튀김)과 카페보란 빤은 제법 잘 어울린다. 그리고 깟꼼 시장(Kat Kom)안에서 오후 2시부터 5시까지만 파는 두툼한 감자 튀김(Nam Farang Tot)과 같이 먹으면 든든한 점심 식사 한 끼도 된다.

     
     
    내안의 코끼리 세마리

    먹고, 걷고, 먹고, 이야기하고, 또 먹기 위해 여행을 합니다. 그러다보니 여행 글을 쓰는 데까지 왔네요. 앞으로는 어떤 삶이 펼치질지 궁금합니다. blog.naver.com/hansmurf

    같이 보기 좋은 글

    SNS 로그인

    복잡한 절차 없이 SNS 계정으로
    간편하게 댓글을 남겨보세요!

    겟어바웃 에디터라면 로그인을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