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인트로_발리

 

2017 문화예술희망여행 COA project 발리X제주 – <발리편>

여행과 예술의 콜라보! 하나투어의 "여행 속 예술 프로젝트" 문화예술희망여행! 올해도 어김없이 치열한 경쟁을 뚫고 선발된 14인의 아티스트들이 지난 11월 11일부터 18일까지 7박8일간의 문화예술희망여행을 떠났답니다. 제주문화예술재단과 함께 기획한 올해 하반기 탐방 도시는 발리와 제주였어요.

매력적인 두 가지 섬에서 펼쳐진 아티스트들의 진짜 아트투어
그 8일간의 잊지 못할 추억들을 <발리편> 그리고 <제주편>으로 나누어 기록합니다. 

 

 

* 문화예술희망여행 COA project란?

하나투어의 대표적인 사회공헌 사업으로, 아티스트들이 여행이라는 과정을 통해 얻은 영감을 작품으로 표현·전시함으로써 창작 활동을 지원하고, 색다른 시각으로 현지 문화와 자연의 아름다움을 대중과 공유하며 문화 향유의 기회를 확대하는 새로운 형태의 문화예술 지원프로그램입니다.

 

 

이태형-작가

이태형 작가 / 패션디자인

 

“ 특이하게도 저는 디자이너지만 공대생 출신이에요. 심지어 대학원에서는 경영학을 전공했죠.

전혀 도움이 되지 않을 것 같았던, 공대에서 배웠던 3D CAD는 현재 옷을 디자인하고 만드는 데

다각도로 제품을 바라볼 수 있다는 장점이 되기도 했습니다. 그래서 패션디자이너의 시각으로 바라본 섬을

어떤 시각적 형태로 표현할 수 있을지, 그리고 그것을 통해 좋은 시너지를 불러 일으켜 또 제가하는 일에

어떤 긍정적인 영향을 불어넣을 수 있을지 기대가 컸습니다. 그래서 이번 문화예술희망여행에 지원하게 되었어요. ”

 

 

 

조금 들뜬 아티스트들의
전지적 작가 시점 패키지 여행 in 발리

 

DSC04532

 

열대 기후의 발리는 인도네시아 자바섬의 동쪽에 위치한 제주도 보다 3배나 큰 섬이랍니다. 발리는 매년 전세계에서 관광객이 찾아오는 세계적인 휴양지이지만 발리 사람들의 삶을 더욱 자세히 들여다보면 금세 ‘성스러운 신들의 섬’이란 걸 알아챌 수 있어요.

 

DSC06303

인도네시아의 대부분 사람들이 이슬람교인 것과 달리 거의 모든 발리인들은 힌두교랍니다. 매일 아침 집안의 사원에서 정성스럽게 수호신 ‘가네사’에게 제물을 올리는 풍경과 한 손에 꽉 차는 네모난 야자수 잎 접시에 꽃과 사탕, 과일, 음식을 담아 하루 세 번 정성스럽게 신에게 올리며 오늘의 안녕과 행운을 바라는 발리 사람들의 모습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었어요.

이토록 성스러운 신들의 흔적과 화려한 열대 원시림 풍경, 낭만 가득한 해변을 지닌 신비로운 발리를 14인의 예술가들은 어떻게 함께 여행했는지 그 즐거웠던 발리 예술기행 코스를 소개할게요.

 

 

 

 DAY 0ㅣ서울 혜화동 예술가의 집 
두근두근 사전 워크숍

 

DSC03241

여행을 떠나기 전에 혜화동 예술가의 집에서 워크숍을 통해 이번 여행에 함께할 아티스트들과 스텝들이 서로 인사하고 자기소개를 통해 알아가는 시간을 가졌어요. 약 일주일간의 여행 코스를 사전 점검한 뒤, 전시를 진행하게 될 JCC아트센터까지 둘러보았답니다.

 

 

 DAY 1 ㅣ 인천 – 발리 
밤에 만난 발리 그리고 비의 습격

 

DSC03297

인천에서 발리까진 비행기로 약 7시간이 걸렸어요. 저녁 7시에 도착한 발리는 건조한 추위가 시작된 한국과 달리 마치 목욕탕 문을 열었을 때와 같은 촉촉한 더위가 볼부터 느껴지기 시작했어요.

 

DSC03318

발리에 도착한 뒤 사테와 나시고랭, 미고랭 등 이국적인 인도네시아 전통음식을 맛보고 숙소로 이동하는 길에 갑자기 억수와 같은 비가 내리기 시작했어요. 말로만 듣던 발리의 우기를 눈 앞에서 마주한 우리는 ‘발리가 정말 우리를 온몸으로 환영하는구나’ 라며 앞으로의 여행을 더욱 기대하기 시작했어요. 정말 긍정적인 아티스트들!

 

 

 

 DAY 2 ㅣ 워크숍 1 
참여작가 포트폴리오 공유

 

cats

조식을 든든히 먹고 선글라스를 챙기고 예술가들의 성지라는 우붓으로 떠나려는 찰나, 다시 오래 멈출 것 같지 않은 비와 마주했어요. 그래서 저녁으로 예정되었던 워크숍을 먼저 시작했답니다. 첫 번째 워크숍을 통해 이번 여행에 참여한 14인의 작가들이 ‘작품’을 통해 서로를 더욱 깊이 알아가는 시간을 가졌어요. 자신의 작품 철학은 물론 전시 경험과 앞으로의 작품 활동 방향에 대해서 소개했답니다. 

 

 

 

문창배-작가

문창배 작가 / 서양화 

 

“ 예술가에 여행은 새로운 이야기를 풀어 나갈 수 있는 좋은 기회 인 것 같아요.

작업실에서만 작업하다 보면 매너리즘에 빠지기 쉽고, 시각이 좁아지는 느낌을

자주 느끼게 되는 것이 보통 이거든요. 그래서 여행을 통해 새로운 세상과 소통하고

생각을 넓히는 계기가 늘 필요해요. “

 

 

 

 

 

 DAY 2 ㅣ BCC 
나도 발리 전통 음악과 춤을

 

DSC03802

이제 본격적인 발리 여행 시작! 가장 먼저 발리의 전통 예술을 이해하기 위해 BCC로 향했답니다. BCC(Bali Culture Centre)는 우붓에 위치한 발리문화체험센터라고 할 수 있어요. 발리의 전통 의상과 악기 연주, 춤을 감상 할 수 있는 곳이죠. 아니, 무대에 올라 직접 전통 춤을 체험해볼 수도 있었습니다.

 

DSC03874

역시 아티스트 답게 빼는 법 없이 바로 춤 들어가는 저 능동적인 자세!

 

page

이번 BCC 방문이 좀 더 특별했던 점은 바로 발리 전통 공예품을 만들어 볼 수 있단 거였어요. 각각의 취향에 맞는 공예품을 선택해서 예술가로서 작품에 대한 부담감은 떨쳐내고 마치 아이처럼 즐거운 마음으로 만들기에 집중할 수 있었어요.

 

 

 

 DAY 2 ㅣ 우붓 길거리 
우연히 마주한 30년 만의 꾸닝안

 

DSC04017

이제 본격적인 예술가의 도시 우붓 여행을 시작하기 위한 버스가 출발했어요. 이번엔 비가 아닌 엄청난 오토바이 인파가 도로 양 옆에 펼쳐졌어요. 발리 최악의 교통 체증으로 오늘 일정은 이대로 끝나버렸단 생각에 망연자실하던 찰나 운전석 차창 밖 저 멀리에서 길고 화려한 행렬이 우리에게 다가오기 시작했죠. 버스는 그대로 멈췄고 모두 창문에 시선 고정. 마치 꿈 같은 광경에 너무 놀라 눈이 휘둥그래졌어요.

 

DSC04016

저 길고 화려한 행렬의 의식은 바로 ‘꾸닝안’ 이었어요. 가이드 아구스는 ‘모두 밖으로 나가서 꾸닝안을 구경하세요! 꾸닝안은 원래 매년 열리지만, 30년만에 한 번만 열리는 대규모 축제를 보다니, 여러분은 정말로 운이 좋은 겁니다’라고 말하며 우리를 행렬 바로 앞까지 데려다 줬죠.

 

IMG_7611

DSC04131

DSC04025

발리에서 열리는 가장 중요한 힌두교 축제인 만큼 눈 앞에서 본 꾸닝안은 성스러움 그 자체였어요. 땅에 내려온 신과 조상의 영혼에게 공양을 바치고 하늘로 다시 올려 보내는 의식을 치르기 위해 곱게 화장하고 화려한 전통의상을 차려 입고 걸어가는 마을 사람들의 모습은 발리에서 30년 뒤에나 볼 수 있는 귀한 풍경이었기에 카메라 셔터를 계속해서 누르지 않을 수 없었답니다.

 

 

정기엽-작가-1

정기엽 작가 / 설치

 

“누구나 그럴지 모르겠지만 개인적으로 열대섬에 대한 동경이 있었어요.

발리는 우리나라에서 비교적 가까운 동남아와는 다를 것이라는 막연한 기대가 생겼는데,

신들의 섬이라 더욱 그랬던 것 같아요. 매일 신들에게 바치는 조그만 바구니인 차낭,

차루와 집집마다 신을 모시는 그들의 힌두신앙이 가장 인상적이었습니다.”

 

 

 

 DAY 2 ㅣ 짐바란 해변 
짐바란 씨푸드

 

DSC04191 DSC04180

꾸닝안 행렬로 인해 그 외 일정을 모두 취소하고 바로 석양으로 유명한 짐바란 해변으로 향했습니다. 역시 운이 좋게도 도착하자마자 일몰이 시작되었고, 아름다운 풍경을 바라보며 발리의 바닷가에서 직접 잡아온 신선한 해산물 요리도 폭풍흡입!

 

 

 DAY 3 ㅣ 우붓 시장 
발리 예술 공예품 쇼핑, 흥정은 필수!

DSC04216 DSC04273

3일차가 시작되자마자 좀 더 발리의 일상에 다가가기 위해 예술도시 우붓에서 가장 큰 재래시장으로 향했어요. 목각인형, 사롱, 액세서리 등 발리의 아기자기한 핸드 메이드 소품들을 구경할 수 있었어요. 대부분 저렴했지만 흥정은 필수였죠. 점점 가격이 낮아지는 그 맛에 쇼핑이 더욱 즐거웠답니다.

 

 

 DAY 3 ㅣ 고아가자 
11세기 이전의 고대 흰두유적

 

DSC04397

DSC04416

DSC04348

11세기에 바위를 뚫어 만든 코끼리 동굴! 대지진에 의해 붕괴되어서 역사 속으로 사라졌다가 1923년 데덜란드인에 의해 발견 되어서 세상에 모습을 드러낸 고아가자에 방문했어요. 고아(Goa)는 동굴을, 가자(Gajah)는 코끼리를 뜻하죠. 사원이기 때문에 입구에서 빌려주는 사롱을 입어야 해요. 울창한 열대 숲과 어우러진 모습이 인상적이었어요.

 

 

 DAY 3 ㅣ KAYU GALLERY 
젊고 실험적인 발리 예술씬의 현재

 

DSC04724 DSC04691 DSC04594

DSC04684

이번 발리 아트투어의 핵심! 이번 문화예술희망여행의 박소희 큐레이터가 직접 선정한 2가지 갤러리에 방문했어요. 먼저 방문한 세계적인 콜렉터인 루시 폰테인(Lucie fontaine)이 운영하는 카유 갤러리(KAYU GALLERY)는 젊고 실험적인 발리의 예술씬을 잘 보여주는 곳이었어요. 특히 인도네시아의 사회적 이슈를 주제로 전세계의 다양한 작가들이 만든 작품을 전시하는 대안공간이 인상적이었는데요. 우리 팀을 위해 파운더이자 대표인 마르코가 직접 갤러리와 전시 작품들을 소개했습니다.

 

 

 

 

박소희-큐레이터 
박소희 큐레이터

 

“ 사실 갤러리란 이름으로 공간을 운영하는 공간은 아주 많아요.

아시다시피 한국도 가구를 판매하면서도 00갤러리,카페를 하면서도 카페 갤러리 등처럼요.

특히나 발리처럼 공예에 특화된 동네는 더더군다나 많죠. 그래서 어떻게 하면 진짜 전통성을 갖고

시각미술을 하는 곳을 찾을까 고민이 많았어요. 해서 지인인 아트 자카르타 바자의 디렉터인 톰에게

도움을 요청해 소개 받고 미리 검토 한 후 방문 하게 되었어요. “

 

 

 

 

 DAY 3 ㅣ TONYRAKA ART GALLERY 
발리에서 가장 화려한 콜렉션

 

DSC04917

두 번째로 방문한 곳은 발리의 유일한 컨템포러리 갤러리에요. 역사적인 가치가 큰 작품은 물론 신진 작가들의 신선한 아트세계까지! 발리 예술의 흐름을 잘 보여주는 갤러리였어요.

 

DSC04870 DSC04962 DSC04941

DSC05094

DSC05191

코코넛이 들어가 달달한 발리 전통 디저트를 먹고 토니라카 아트 갤러리(TONYRAKA ART GALLERY)의 총괄 큐레이터인 토니와 함께 갤러리 곳곳을 돌아보며 다양한 작품을 감상했어요. 마치 발리 예술사 강의를 듣는 것처럼 심도 깊은 해설을 들을 수 있었어요. 갤러리 투어를 마치고 발리의 최근 떠오르는 작가 두 분과 발리와 한국 예술의 공통점 및 차이점 등에 대해 토론하는 시간을 가졌답니다.   

 

 

 DAY 3 ㅣ 워크숍 2 
인도네시아 문화예술 & 나만의 브랜드를 찾아서

 

cats

갤러리 투어의 별책부록! 호텔에 돌아와서 박소희 큐레이터와 오늘 다녀온 갤러리 투어와 관련된 인사이트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답니다. 이어서 하나투어문화재단 이상진 디렉터의 강의가 이어졌어요. 아티스트들이 어떻게 자신의 브랜드를 찾고 발전시켜나갈지 고민하는 유익한 워크숍이었습니다.

 

 

 

 DAY 4 ㅣ 울루와뚜 절벽사원 
아찔한 만큼 아름다운 풍경과 원숭이들

 

DSC05525 IMG_7841

발리에서 가장 유명한 관광지 중 한 곳인 울루와뚜 절벽사원에 방문했어요. 원숭이가 살고 있는 절벽 위의 사원인데 발리의 7대 명소로 손꼽히죠. 울루와뚜의 사원은 여러 힌두신 중 바다의 신을 모시는 곳이에요. 특히 힌두교에서 신성한 동물이라 여기는 원숭이들이 사는 곳으로 유명하죠.

 

DSC05493

가슴이 두근거릴 정도로 멋진 절벽을 배경으로 많은 기념사진을 남겼답니다.

 

 

 

DAY 4 ㅣ 빠당빠당비치
나도 줄리아 로버츠 처럼

 

DSC05607

DSC05724 

영화 <먹고, 기도하고, 사랑하라>의 배경으로 유명해진 발리의 아담한 해변이에요. 마치 동굴과 같은 좁은 계단을 따라 내려갔을 뿐인데, 감탄이 절로 나오는 의외의 아름다움이 펼쳐졌어요. 작은 만큼 조용하고 평화로웠던 빠당빠당 비치에서 잠시 휴식을 취했답니다.

 

DSC05709 DSC05656 

마침 우리가 방문한 날 해변에서 전통의식이 진행됐어요. 수영복을 입고 일광욕을 즐기는 관광객들 옆에서 아주 대조적으로 전통 의상을 입고 힌두 의식을 치르는 발리 현지인들의 모습이 인상적이었죠.

 

 

 

 DAY 4 ㅣ자유 시간 
스미냑 해변의 분홍빛 일몰

 

DSC05434

드디어 분야도 취향도 다른 아티스트들이 각자의 니즈에 맞는 곳으로 떠나는 자유일정의 날! 모두 각자의 취향에 맞는 관광지를 선택해서 짧은 자유여행을 즐겼어요.

 

DSC05907 DSC05931 DSC05995 DSC06129

저는 각종 빈티지 부띠크와 편집숍, 작은 화랑이 있는 스미냑 거리를 거쳐 스미냑 해변으로 갔어요. 바다를 바라보며 발리 사람들의 러버 ‘빈땅 맥주’를 마시고 일몰을 감상했답니다. 오랜만의 황홀한 경험이었어요.

 

 

 

 

강다현-작가

강다현 작가 / 그래픽디자인

 

“ 발리는 바다 풍경이 엄청 예뻤습니다. 일몰을 잊지 못할 것 같아요.

신호등이 없는 도로도 꽤 인상적이었습니다. 신호등이 없는 탓에 길 건너기도 힘들고,

한 차가 골목으로 꺾으려고 대기하면 뒤 차들도 줄줄이 막혀서 교통체증이 엄청난데도

발리 사람들은 그걸 즐기면서 살아가고 있더라고요. 현대사회에서는 이해하기 힘든 느긋한 삶이 신기했어요. “

 

 

 

 

 DAY 5 ㅣ은세공소, 목각마을, 바틱마을 
발리의 현실 예술가들을 찾아서

 

page

오늘은 발리 여행의 마지막 날. 그래서 발리의 질 좋은 예술 공예품을 만드는 ‘현실 예술가’들의 일상적인 작품 제작 현장에 방문했답니다.

 

가장 먼저 은공예품을 만드는 은세공소(UC Silver)에 방문했어요. 실제로 액세서리가 세심한 수작업으로 만들어지는 과정을 구경하고 기록했어요.

DSC06160 DSC06220 DSC06180

 

그 다음으로 목각 마을로 향했어요. 발리의 나무가 좋아서 원래 목각 제품이 유명한데, 그만큼 예술품도 인기기 많다고 해요. 실제로 목각 예술품을 만들어 판매하는 숍(Sari Rejeki Kemenuh)에 방문해서 능숙한 솜씨로 칼질을 하고 있는 아티스트들을 만났답니다.

DSC06572

DSC06474 

다음으로 바틱마을로 향했어요. 바틱마을의 한 숍(Desa Batik)에 방문해서 장인들이 바틱을 만드는 과정을 감상했습니다.

 

DSC06608

 DSC06636

 참고로 인도네시아의 바틱(Batik)은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도 등재된 오로지 수공예로 염색하는 면직 및 견직 의류 기법이에요. 결혼식과 장례식은 물론, 다양한 예술공연에 꼭 입는 의류이기도 합니다. 인도네시아인들의 성스러운 문화와 삶이 스며있는 전통 예술이죠.

 

 

 

이태형-작가-1

이태형 작가 / 패션디자인

 

“ 목각마을, 우붓시장, UC 실버 공장, 전통 의상을 파는 곳 등 여러 곳을 돌면서

가장 인상 깊었던 곳은 인도의 전통 의상 바틱을 파는 곳이었습니다. 천 위에 파라핀을 끓여서

직접 그림을 그리고, 염색을 하고, 손으로 그림을 그리고, 손으로 편직을 하는 모습은

한국에서도 일을 하면서 본적 없었기 때문에 ‘아직도 이런 곳이 있구나’ 라는 생각에 한참을 봤던 것 같아요.

그리고 그런 전통적인 것들을 지키고자 하는 그들의 열정은 어딜 가나 곳곳에 묻어있었습니다. ”

 

 

 

 

 

DAY 6 ㅣ바투안 전통가옥
발리인들의 삶에 한 걸음 더

 

DSC06431

이번엔 관광지가 아닌 발리 현지인들의 마을에 방문해서 그들의 삶을 엿보는 시간을 가졌어요.

 

DSC06437

DSC06358 

DSC06363

DSC06368

DSC06375 

잘 보존된 바투안 전통가옥(Rumah Tradisional Bali)의 작은 가족 사원, 닭과 고슴도치를 키우는 마당과 우물, 방들을 둘러보며 현지인들의 삶을 조금이나마 이해할 수 있었답니다.

 

 

 

황지현-작가

황지현 작가 / 회화드로잉

 

“ 사실 발리와 제주는 날씨부터 환경까지 다른 점들이 많은데요.

두 곳 모두 신들의 문화와 이야기가 많은 점에서 연결성을 느꼈어요.

섬이라는 곳의 강한 자생력도 공통점이었고요. 굳이 색으로 표현하자면

발리는 레드와 그린, 제주도는 블루와 그레이로 표현할 수 있을 만큼 두 곳의 특성이 뚜렷했습니다. “

 

 

 

 

DAY 7 l 데브단쇼
발리 최고의 공연으로 아쉬움 달래기

 

IMG_7922

발리에서의 마지막 일정으로 ‘발리 최고의 쇼’란 평가를 받는 데브단쇼(Devdan Show)를 감상했어요. 단일민족 국가인 우리나라와 달리, 여러 민족으로 구성된 인도네시아의 문화적 특징을 지역별 전통춤을 통해 한 눈에 알 수 있었어요. 화려한 공연 덕분에 발리 여행의 아쉬움을 조금 달랠 수 있었어요.

 

 

 

은은한 여운이 남는 신들의 섬, 발리
그리고 예술 작품으로 재탄생 할 여행의 추억들

이렇게 이번 발리 예술 여행이 끝났어요. 14인의 아티스트들이 함께 여행하며 눈으로 보고, 귀로 듣고, 피부로 느끼며 알게 된 발리는 이어서 떠났던 제주 여행의 추억과 함께 아름다운 작품으로 여러분께 인사드릴 예정이에요. 아티스트들의 매력적인 작품을 통해 발리와 제주를 동시에 여행 할 기회! 혜화동에 위치한 문화예술 공간인 ‘JCC아트센터(바로가기)’에서의 <서울 전시회>제주 '예술공간 이아(바로가기)’에서 진행될 <제주 전시회>를 기대해주세요.

 

 

 디렉터님

이상진 디렉터 / 하나투어문화재단

 

“ 발리섬과 제주섬, 즉 섬과 섬을 잇는 이번 여정을 통한 만남이

새로운 작업을 위한 동기부여가 됐기를 바랍니다. “

 

 

 

 

* 하나투어 2017 문화예술희망여행 COA project 발리X제주편

제주문화예술재단과 손잡은 이번 발리X제주편은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2017년 문화예술협력네트워크 지원 사업'으로 선정, 민(Corporation), 관(Organization), 예술가(Artist)가 함께 만들어가는 COA Project로 진행되었습니다. 아티스트들의 창작물은 2018년 1월 31일부터 2월 6일까지 재능문화재단 후원으로 혜화동에 위치한 문화예술 공간인 'JCC아트센터'에서 만날 수 있으며, 이후 제주 '예술공간 이아'에서 2월 10일부터 25일까지 전시될 예정입니다.

 

* 취재지원 : 겟어바웃 트래블웹진

Get about

봄, 여름, 가을, 겨울...언제고 당신의 여행길에 동행하는 행복한 여행가를 꿈꿉니다. 안녕하세요, 하나투어 '겟어바웃 트래블웹진' 운영자입니다!
글 더보기
댓글수(0) 트랙백수(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