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본문 바로가기
  • 메뉴 바로가기
  • 하단 바로가기
  • 까마득히 먼 옛날의 산책, 셀주크 에페스

    초이Choi 초이Choi 2016.08.23

     

    고대 유적에는 딱히 관심이 없어 건너뛸까 하다 들르게 된 유적 도시 셀주크와 에페스, 타는 듯한 날씨에 홀로 묻고 물어 찾아가는 길이 힘들어 한국인 단체버스에 태워달라고 부탁해볼까 하는 어처구니 없는 생각까지 해보았다. 이 곳의 여행은 먼저 에페스 박물관으로부터 시작한다.

     

    P1050996

    ::: 셀추크 에페스 여행의 거점 마을, 역시 기념품과 투어 호객이 많아요.

     

    P1060032

    ::: 에페스 박물관 앞 기념품관, 그냥 유적이라고 해도 믿겠어요.

     

    거리에는 하나 없던 사람들이 에페스 박물관 안에 가득 하다. 이유는 아마도 유적보다 에어컨 때문인가. 7월의 터키 중부는 천장 없는 곳에서 한 걸음 떼기가 무서운 곳이었다. 미술책에서 보았음직한 신상들과 벽화, 그리고 아름다운 정원을 둘러 보고 성 요한 교회를 찾아 걸어 본다. 성서에 나오는 사도 요한을 기리기 위해 지어진 교회와 무덤이 있는 곳이다. 황량한 언덕 위에 몇 몇의 관광객들마저 내려가 버리자 혼자서  머물기가 어째 무서웠다.

     

    P1060024

    ::: 멀리 보이는 이자베이 사원

     

     P1060027

    ::: 성요한 교회의 무덤이에요. 

     

    제대로 찾아 가고 있는 것이 맞나 의심이 들 때쯤 에페소 유적지라고 쓰여진 한글 간판이 보였다.  영문판 론리플래닛만을 들고 갈까 하다 큰 맘 먹고 가져온 두꺼운 한글 가이드북이 이제서야 제 힘을 발휘한다.  모르는 사람의 눈에는 그저 돌무더기로만 보이는 광장과 체육관, 교회가 이제야 의미를 갖는다. 언제 무얼 위해 지어졌고 어떤 재미난 이야기가 있는지를 자세히 적어놓은 책 덕분에 이야기책을 읽듯 재미나게 따라 내려갈 수 있었다.

     

     P1060004

    ::: 에페스 유적지의 광장, 유적에 감흥이 있건 없건 시간의 힘은 위대합니다.

     

    P1060007

    ::: 길고 긴 대리석길, 양쪽으로 석상들이 줄지어 있었다고 하니 장관이었겠네요.

     

     

    P1060011

    ::: 가장 인기가 많은 셀서스 도서관, 가장 잘 보존된 건축물이에요.

     

     

     

    P1060015

    ::: 막간을 이용한 배우들의 쇼타임, 더운데 고생이 많으셔요.

     

    INFORMATION

    이동

    이스탄불에서 남쪽으로 9시간/ 50-60리라/ 거점도시 쿠사다시-셀주크 돌무쉬 1.5리라

    셀주크-파묵깔레 3시간소요 20리라

    셀주크 시내는 도보 이동/ 에페스 유적지 돌무쉬 이용  www.selcuk.gov.tr    www.ephesus.us

    에페스 박물관 8:30-12/ 13-19시 4리라

    성요한교회 에페스박물관에서 도보 이동

    에페스 유적지 8-17:30 15리라 돌무쉬 하차장에서 입장- 유적 관광 후 반대편 출구에서 돌무쉬 탑승 가능

     

     

     

     

    초이Choi

    '여자 혼자 여행하기란 지독히도 외롭고 고단한 일이다. 삶이라고 다르겠는가.' 미스초이 혹은 초이상. 글 쓰고 라디오 듣고 커피 내리고 사진 찍어요. 두 냥이와 삽니다:-) 남미에서 아프리카까지 100개의 도시 이야기 '언니는 여행중', 혼자 사는 여자의 그림일기 '언니는 오늘' 운영중 http://susiediamond.blog.me/

    같이 보기 좋은 글

    SNS 로그인

    복잡한 절차 없이 SNS 계정으로
    간편하게 댓글을 남겨보세요!

    겟어바웃 에디터라면 로그인을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