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본문 바로가기
  • 메뉴 바로가기
  • 하단 바로가기
  • 도쿄, 노면 전차로 하루 여행

    유진 유진 2018.12.19

    DSC00240_60711706.jpg

    도쿄는 여러 풍경을 지니고 있다. 전통과 현대, 화려함과 소박함. 실상 어느 도시이든, 한 가지 풍경만을 가진 곳은 없다. 도시란 이름으로 뭉뚱그려져 있지만 그곳은 예전엔 촌락이었고, 지금도 여전히 사람들이 사는 마을이 모여 이루어져 있다. 여행하다 보면, 때로 더없이 소박한 풍경이 그리워질 때가 있다. 여행이 길어질수록 그렇다. 처마가 드리워지고 전통 문양이 멋들어지게 새겨진 집이 아닌, 평범한 대문과 골목길과 그곳을 지나가는 사람들과 가벼운 인사를 필요로 하는 때가 온다.

    그럴 때면 도덴(都電) 아라카와선(荒川線)을 타 보는 건 어떨까?


     

    DSC00131_21719347.jpg


    What?
    도덴(都電) 아라카와선(荒川線) 이란 

    노면전차, 트램(Tram)이라 불리는 길바닥에 궤도를 설치해, 전력으로 달리는 차를 말한다.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도시철도의 발달로 수요가 줄어들었으나, 근래 화석 연료를 사용하지 않는다는 점에서 친환경 교통으로 재조명받고 있다. 도덴 아라카와선은 도쿄에서 유일하게 남은 노면전차이다. 애칭은 도쿄 사쿠라 트램. 한 칸짜리 이 작은 전차는 마을의 역과 역 사이를 오고 가며 사람들의 발이 되어주고 있다.


     

    DSC00125_71015559.jpg
     

    How?
    어떻게 타나요

    현금과 IC 카드(스이카, 파스모) 모두 사용할 수 있다. 성인은 170엔, 어린이는 90엔. 종일권을 사면 하루 동안 횟수 제한 없이 타고 승하차할 수 있다. 성인 400엔, 어린이 200엔. 3곳 이상을 승하차할 계획이라면 종일권을 사는 편이 좋다. 종일권은 전차에 승차한 후 기관사님에게 직접 살 수 있다. 아라카와 선은 총 30개 역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지하철역에서 도보로 환승 가능한 곳에서 승차하는 것이 편리하다. 지하철역에서 도보 환승 가능한 역은 다음의 총 8개 역이다.

    도덴 아라카와선 역 이름 도보 환승 가능한 지하철역
    [종점] 미노와바시
    Minowabashi
    도쿄 매트로 히비야 라인. 미노와
    Tokyo Metro Hibiya Line. Minowa
    마치야 에키마에
    Machiya-ekimae
    도쿄 매트로 치요다 라인. 마치야
    Tokyo Metro Chiyoda Line. Machiya
    쿠마노마에
    Kumanomae
    닛포리 토네리 라이너. 쿠마노마에
    Nippori-Toneri Liner. Kumanomae
    오지 에키마에
    Oji-ekimae
    JR 케이힌 토호쿠 라인 오지
    JR Keihin Tohoku Line
    오츠카 에키마에
    Otsuka-ekimae
    JR 야마노테 라인 오츠카
    JR Yamanote Line
    히가시 이케부쿠로 욘초메
    Higashi-ikebukuro-yonchome
    도쿄 매트로 유라쿠쵸 라인. 히가시 이케부쿠로
    Tokyo Metro Yurakucho Line. Higashi-ikebukuro
    기시보진 마에
    Kishibojimmae
    도쿄 매트로 후쿠토신 라인. 조시가야
    Tokyo Metro Fukutoshin Line. Zoshigaya
    [종점] 와세다
    Waseda
    도쿄 매트로 도자이선 라인. 와세다
    Tokyo Metro Tozai Line. Waseda

     


     

    When?
    운행 시간은 어떻게 되나요

    미노와바시 역에서의 첫차는 새벽 5시 58분, 막차는 저녁 23시 14분이다. 와세다 역에서의 첫차는 새벽 6시, 막차는 23시 4분이다. 때에 따라 변동이 있으므로 대략적인 참고 사항으로만 알아놓는 것이 좋다. 각 역의 자세한 시간표는 홈페이지(https://www.kotsu.metro.tokyo.jp/toden/) 참조.

    DSC00268_73827406.jpg


    My root

    도덴의 종점부터 종점까지 가 보기로 마음먹은 날. 하루의 여행 계획은 오로지 도덴을 타는 것뿐이었다. 아침 열한 시, 느긋이 숙소를 나섰다. 시작은 미노와바시 역이었다. 히비야 라인의 미노와 역에서 내려 채 오 분도 걷지 않은 곳에 아라카와 선을 타는 곳이 있었다.


     

    DSC00278_29712215.jpg

    이곳에는 미노와 재래시장이 있다. 음식이 든 봉지를 자전거에 매단 채, 할아버지 한 분이 느릿하게 내 옆을 스쳐 지나갔다. 도덴에 올라타 기관사에게서 종일권을 샀다. 열두 시가 채 안 된 도덴 안은 한산했다. 한 정거장이 지났고, 전차가 멈췄다.

    나는 내리지 않았다.

    일단 끝까지 가 보고 싶었다. 덜컹거리는 전철 안에서, 스쳐 지나가는 풍경을 보며 한참을 앉아 있었다. 전차는 때로는 마을의 담벼락 옆을 달려고, 때로는 도로 한가운데에 멈췄다. 때로는 마주 오는 도덴과 스쳐 지나치기도 했다. 기관사는 마주 오는 동료에게 경례로 인사를 대신에 해 보였다. 


     

    DSC00110_84257575.jpg

    반대편 종점, 와세다 대학에 도착했다. 와세다 대학은 동경대, 게이오대와 함께 일본의 명문 사립으로 꼽힌다. 교정도 아름답지만, 개인적으로는 주변을 어슬렁어슬렁 걸어보는 것을 더 추천한다. 골목 곳곳에 숨겨진 헌책방들이 많아 구경하는 재미가 있었다. 알고 봤더니 ‘와세다 헌책방 거리’는 책 마니아들 사이에서는 명소로 통한다고 한다. 대학가에는 대학가만이 가질 수 있는 독특한 분위기가 있는 법. 그것을 느껴보기에 더없이 좋은 장소이구나 싶었다.


     

    DSC00114_16196639.jpg

    다시 도덴에 올라탔다. 이젠 미노와바시 역을 향해 되돌아갈 차례다. 욕심 같아서는 역마다 내려 보고 싶었지만, 그랬다가는 여유 없이 쫓기는 일정이 될 게 분명했다. 그러니 딱 두 군데만 더 내려 보자 마음을 먹었다.


     

    DSC00220_35929331.jpg

    두 번째로 내린 정거장은 고신즈카(Koshinzuka). 땡땡땡, 열차가 지나감을 알리는 소리에 잠시 서 있다 발걸음을 옮겼다. 이곳에는 스가모 상점가가 있다. ‘할머니들의 하라주쿠’라는 애칭으로 방송을 타면서 유명해진 곳이다.


     

    DSC00192_32640460.jpg

    상점가를 걷다 보면 가운데에 신사가 나온다. 지장보살을 모시고 있는 곳이었다. 지장보살은 본래 지옥에서 고통받는 중생을 구원하는, 지옥 세계의 부처님이다. 삼도천에서 어린아이들이 돌을 쌓고 있으면 지장보살이 나타나 환생하게 해 준다고 하여, 일본에서는 어린아이의 무병과 행복을 지켜주는 신으로 더 많이 통한다. 손자, 손녀들의 손을 잡고 기도를 올리는 할아버지와 할머니들. 신사 앞 벤치에 나란히 앉아 이야기를 나누는 노인분들…. 굳이 ‘노인들의 하라주쿠’라고 부를 필요가 있을까 싶었다. 스가모는 그냥 스가모, 그 자체로 충분히 즐거운 곳이었다.


     

    DSC00271_91595753.jpg

    고구마 아이스크림 하나를 먹어치운 뒤 다시 도덴에 올랐다. 세 번째로 내린 곳은 아라카와 샤코마엔. 이곳에는 노면전차의 차고와 전시공간이 있다. 도덴의 전 차종을 다 보고 싶은 사람이라면 한 번쯤 구경해도 좋을 곳이다. 전차 모양의 모나카를 파는 가게 ‘아케미’에 들렸다. 내가 방금 내렸던 것과 똑같은 색의 도덴 모나카를 샀다.


     

    DSC00273_27729376.jpg

    나의 도덴 여행은 여기까지. 그러나 이밖에도 도덴으로 찾아갈 수 있는 즐거움은 얼마든지 많다. 오모가케바시(Omokagebashi) 역에서 내리면 영화 <시간을 달리는 소녀>의 배경이 된 마을에 찾아갈 수 있다. 아라카와 유엔치마에(Arakawa Yuenchimae) 역에서 내리면 아라카와 유원지가 있다. 도덴 종일권으로 무료입장할 수 있다. 단 오후 5시쯤이며 문을 닫으니 시간에 주의해야 한다.


     

    DSC00242_10976996.jpg

    참고로 퇴근 시간인 5~6시에는 도덴이 붐빈다. 서서 가게 되는데, 그것도 썩 나쁘지는 않은 일이다. 일에 지쳐 집에 돌아가는 것이라면 무척 피곤했을 테지만, 여행 중이니깐. 조금의 번거로움은 기꺼이 받아들일 수 있는 여유를 만들어내는 것, 그것도 여행하는 이유일 것이다.


     

    같이 보기 좋은 글

    SNS 로그인

    복잡한 절차 없이 SNS 계정으로
    간편하게 댓글을 남겨보세요!

    겟어바웃 에디터라면 로그인을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