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본문 바로가기
  • 메뉴 바로가기
  • 하단 바로가기
  • 2011 도쿄 디자인 페스타 미리보기!

    짜이꽝 짜이꽝 2011.09.28

     

     

     

     

     

     

    어느덧 2011 도쿄 디자인 페스타가 한 달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매년 봄과 가을, 연중 2회 개최되는 '도쿄 디자인 페스타'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디자인 축제라고 할 수 있어요!

     

    올해는 11월12일(토) ~ 13일(일) 이틀 간 진행될 예정인데요, 

    도쿄의 초대형 컨벤션 센터에 약 3,000개의 부스가 들어서고,

    아시아 각국의 아티스트 8,500명이 다양한 작품을 선보인다고 하네요.

    (그 규모만 상상해도 벌써부터 기대 만발! ^^)

     

     

     

     

     

     

     

    물론 '디자인 축제'이다 보니 디자인 작품이 주를 이루긴 하지만,

    야외에선 인디 밴드의 라이브 공연도 감상할 수 있기 때문에

     

    굳이 디자인에 관심이 많지 않더라도

    장르 불문 문화를 즐기는 이들이라면,

     누구나 주목할만한 축제가 아닐까 싶습니다~

     

    오늘은 작년에 제가 다녀왔던 축제 현장을 살짝 공개하며,

     여러분과 함께 2011 도쿄디자인 페스타를 기다려볼까 해요!

     

     


     

     

     

     

    일단 위의 사진 속 건물이 바로

    이번 축제가 열릴 '도쿄 빅 사이트(Tokyo Big Sight)'란 곳입니다.

     

     오다이바에 위치한 일본 최대의 국제 종합 전시장으로,

     우리나라로 치면 코엑스 정도 된다고 생각하시면 될 것 같아요~

    (참고로 이번 페스티벌은 '서관홀' 전관에서 진행된다고 하고요!)

     

     

    [잠깐, 여행정보] 도쿄 빅 사이트  찾아가는 길!

    => http://www.bigsight.jp/english/general/access/index.html

     

     


     


     

      

    티켓 사전구매를 못했더라도

    현장에서 바로 입장권을 구입할 수도 있어요.

     

    다만 좀 오래도록 줄을 서서 기다려야한다는 불편함을 좀 감수하셔야 하죠.

    게다가 현장에선 좀 더 비싼 가격에 티켓을 판매하기 때문에

    온라인 사전구매를 적극 추천합니다!

     

     


     

     

     

     

    2010년 티켓은 이렇게 디자인됐어요!

     

     

     


     

      

    그리고 이건 2011 티켓디자인이에요!

    참 앙증맞고 귀엽지 않나요? ^^

    매년 티켓을 콜렉트하는 것만으로도 재미가 쏠쏠하네요!

      

     올해 티켓 가격은 작년과 같아요!

     사전 구매 시 1일권 ¥800 / 양일권 ¥1,500

    당일 구매 시 1일권 ¥1,000 / 양일권  ¥1,800

     

     


     


     
     

     

    입구에만 들어서도 엄청나게 많은 인파에 휩쓸리게 됩니다.

    서관홀 전관에서 이뤄지는 대형 페스티벌이기 때문에

     

    이틀 동안 부지런히 구석구석을 누벼야만

    제대로 작품들을 둘러볼 수 있답니다!

    (안쪽 부스들은 더 어마어마합니다)  

     


     


     

      

     

    워낙 많은 인파 속에서 튀어야 하니,

    독특한 개성으로 중무장한 부스들이 여기저기 눈에 띄는군요~ 

     


     


     

     

     특이한 오브제를 사용해 관람객의 시선을 사로잡는 이들도 있고,

    현장에서 직접 드로잉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이들도 있으며,

    독특한 의상을 입고 스스로 오브제가 되길 택한 아티스트들도 있습니다.

     

     

     

     

     

     

    '표현하고 싶은 마음'을 응원한다는 이 축제의 슬로건만큼이나

    다양한 행위예술을 통해 자신만의 색깔을 보여주는 건

    언제봐도 참신하게 느껴지는 것 같아요!

     

     

     

     

     

     

     

     

    좀 조악스러우면 어떤가요,

    자유롭게 내가 생각하는 예술을 표현한다는 건

    누구에게나 존중받아야 마땅하다고 생각합니다! ^^

     

     


     


     

      

     

    그리고 한편에선 난데 없는 패션쇼도 벌어집니다!

    아티스트들의 모임이라서 그런걸까요...

    아니면 코스프레의 천국 도쿄라서 그런걸까요...

    관람객들의 패션센스 또한 참 특이합니다!ㅎㅎ

     

    생각하기에 따라서는 조금 유치해보이기도 하지만,

    젊은 친구들이 스스로 축제를 즐기는 모습에서

    생동감 있는 에너지가 느껴져 저는 좋더라고요~^^

     

     


     


     

      

     

    대부분의 작품들은 부담 없는 가격에 '득템'할 수도 있을 뿐더러

    관람객들이 제작 과정에 직접 참여해볼 수는 공간도 있어 더욱 좋아요!

     

    저 역시 함께 갔던 동료들과 캐리커쳐를 그려보았습니다.

    묘하게 닮은 듯 하면서도 만화 주인공처럼 미화해서 그렸더라는~ㅎㅎ

      

    그럼 이쯤에서 인상적이었던 디자인 작품 몇 점만 둘러볼까요?

    디자이너들의 참신한 아이디어들이 곳곳에서 묻어납니다!

     

      

     

     


     

     
     

    그리고 이렇게 다양하고 특색있는 작품들을 구경하다가

    슬슬 지겨워진다 싶으면 야외 공연장으로 이동해 음악을 즐겨봅니다!

    이곳에선 이미 락 스피릿 강한 뮤지션들이 자유롭게 공연을 펼치고 있더라고요~

     

     


     


     

      

    이렇게 아시아 각국의 젊은 아티스트들과

    열정적으로 어울려 즐거운 시간을 보내다보면

    1박 2일도 훌쩍 지나가게 되는데요~

     

    작년 축제의 현장을 이번 기회에 쭈욱 훑어보고나니

    올해 디자인페스타가 더욱 기대되네요! ^^

     

     

     

     

     

     

     

     

     

     

    나이나 경력을 막론하고 자신만의 색깔을 표현할 줄 아는 아티스트라면

    누구나 쉽게 참가할 수 있는 열린 디자이너들의 축제!

     

    독자 여러분도 기회만 된다면 재기발랄한 '2011 도쿄 디자인 페스타'의 매력을

    개성 넘치는 도시 도쿄에서 한번쯤 꼭 느껴보시길 바랍니다!

     

    아래 주소를 클릭하면 한국어 버전으로도

    페스티벌에 대한 자세한 설명을 볼 수 있으니 참고하세요!

     

     

    http://www.designfesta.com/about/index_kr.html


    짜이꽝

    Fashion AD designer. Commercial Artist. Art ditector. 패션광고를 전문으로 하는 패션광고 디자이너이며 상업적 예술을 합니다. 타이포그라피와 캘리그라피, 그리고 픽토그램 등에 관심이 많으며 여행지에서 디자이너의 시각으로 "보는"여행과 "느끼는"여행을 즐깁니다.

    같이 보기 좋은 글

    SNS 로그인

    복잡한 절차 없이 SNS 계정으로
    간편하게 댓글을 남겨보세요!

    겟어바웃 에디터라면 로그인을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