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본문 바로가기
  • 메뉴 바로가기
  • 하단 바로가기
  • 온천 가고픈 날! 대만 베이터우 더 가이아 호텔

    wild but mild wild but mild 2017.01.10

     

    온천 가고픈 날! 대만 베이터우 더 가이아 호텔

     

     

    1_00006_00015 

     

    “나는 오늘 온천이 당기다. 스트레스 쌓인 심신을 뜨끈하게 풀어주고 싶다. 관절마디가 노곤해지며 피로가 사라지는 기분을 느끼고 싶다.”

     

    특히 여행 중에는 온천이 당기기도 한다. 그래서 여행 중 마음에 드는 온천을 만난다는 것은 아주 큰 기쁨이 아닐 수 없다. 지난 대만 여행 중 기억에 남을만한 온천욕을 즐겼다. 여타 온천 시설들이 많이 있겠지만 우리가 머물렀던 한 호텔의 시설들이 마음에 들어 호텔 밖을 나가고 싶지 않았던 시간이었다.

     

    타이베이 북서부에 있는 베이터우는 유황성분이 함유된 온천수가 나오기로 유명한 마을이다. 이 지역에서만 나는 독특한 광물인 베이터우석에는 미량의 방사성 라듐이 함유되어 있어 류머티즘, 관절염, 피부 등에 좋다고 알려져 있다. 타이베이 시내에서 MRT(열차)로 이동 가능하고, 지열곡 공원(90~100도의 유항온천수가 흐르는 계곡 공원),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도서관 중 하나로 꼽히는 베이터우 도서관, 온천박물관 등의 볼거리가 있어서 여행자들이 많이 찾는다.

     

     

    1_00006_00017

    1_00006_00018

     

     

    부모님과 함께 간 여행이었기 때문에 시설이 좋은 ‘더 가이아 호텔(The Gaia Hotel)’을 선택했었다. 밤 9시가 넘어 도착했지만 온천 시설이 밤 11시까지 운영된다고 하여 부랴부랴 이용해 보았다(입장은 밤 10시까지 가능). 온탕, 냉탕, 습식 사우나, 건식 사우나, 노천탕이 있는 아담한 곳이었는데 아늑함이 마음에 들었다. 유황 냄새가 코를 찌르는 듯 했지만 후각은 적응이 빨라 곧 무감각해졌다. 투숙객이 아닌 일반인이 이용할 경우엔 이용료가 1,800TWD(약 6만7천원)이나 된다고 한다.

    1_00004

    1_00005

     

     

    방으로 돌아와 무료 스낵과 어메니티 등 구석구석 구경했다. 캡슐커피, TWG티, 쿠키, 젤리, 초콜릿, 쌀과자, 땅콩, 주스, 탄산수, 과일 등등 여러 가지가 준비되어 있었는데 다 무료라 했다. 

    1_00006_00005

    1_00006_00000

    1_00006_00002

    1_00006_00003

    1_00006_00004

     

     

    다음날 아침에도 호텔을 이용하기에 바빴다. 수영장과 헬스장도 규모는 크지 않지만 갖출 건 다갖춘 수준급 시설이었고, 일식 또는 양식으로 주문할 수 있는 조식도 깔끔하고 풍성해서 좋았다.

    1_00006_00006

    1_00006_00007

    1_00006_00020

    1_00006_00009

    1_00006_00011

    1_00006_00010

    1_00006_00012

     

     

    가장 좋았던 것은 룸에 있었던 개별 욕실이었다. 콸콸 쏟아지는 온천수에 몸을 담그고 블라인드 사이로 비집고 들어오는 햇살을 즐겼던 시간이 아주 소중했다.

    1_00006_00025 1_00006_00026 

     

     

    거대한 도서관처럼 장식되어 있는 호텔 로비에서는 사진을 안 찍고 갈 수가 없어 체크아웃 시간까지 아주 알차게 보냈다.

    1_00006_00023

     

     

    겨우 하루 머물렀던 호텔이었는데 온천, 부대시설, 친절한 직원들까지 아주 마음에 들었던 숙소였다.

    1_00006_00016

     

     

    ◆ 더 가이아 호텔 
    - 홈페이지 : www.thegaiahotel.com
    - 주소 : No. 1, Qiyan Rd, Beitou District, Taipei City
    - 이용료 : 1박에 30만원대(2인 1실 기준)
    - 가는 방법 : 단수이행 MRT를 타고 베이터우역에서 내려 신베이터우역으로 가는 MRT로 환승. 신베이터우역에서 내려 호텔 셔틀버스 이용(사전 예약 필요)

     

     

    wild but mild

    주중에는 한 대학교의 홍보담당 직원으로서, 주말에는 지구별 방랑자로서 성실하고 즐겁게 그리고 둥글게 살아가고자 노력하고 있다. 나이가 들어도 늘 새로운 것에 도전할 수 있는 청년으로 살아가길 희망한다. 서핑에 입문해 좌충우돌 했던 이야기를 담아 2012년 여름, '서핑에 빠지다'를 출간했다. www.wildbutmild.com

    같이 보기 좋은 글

    SNS 로그인

    복잡한 절차 없이 SNS 계정으로
    간편하게 댓글을 남겨보세요!

    겟어바웃 에디터라면 로그인을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