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담

책과 문화 & 외국 드라마, 아이폰, 다양한 리뷰 http://bookand.tistory.com
파리는 깊다 – 문화와 예술이 숨쉬는 여행 이야기 2

파리는 깊다 – 문화와 예술이 숨쉬는…

      파리는 깊다    - 문화와 예술에 생기를 더하는 여행 이야기 -       파리를 한 마디로 어떤 도시라고 규정지을 수 있을까요. 너무 많이 떠올라서 하나만 집어내기 힘든 건축물들과 센 강, 19세기와 20세기에 걸쳐 -고전주의, 사실주의, 인상파 뿐 …

길 위의 칸타빌레 – 떠남을 종용하는 여행 에세이 0

길 위의 칸타빌레 – 떠남을 종용하는…

비 소식이 있던 주말, 오랜만에 티팟에 우전차를 담았다. 그리고 침대에 엎드려 책장을 넘겼다. 예전에 J가 추천해주었던 『길 위의 칸타빌레』. 비슷비슷한 여행에세이를 읽고 싶지 않아 책꽂이에 모셔두고 있었는데, 오랜만에 이 책도 펼쳤다. 투명한 유리주전자에 노란 녹차향이 …

길에서 어렴풋이 꿈을 꾸다 – 영화를 따라 나선 여행 5

길에서 어렴풋이 꿈을 꾸다 – 영화를…

      영화나 드라마가 큰 인기를 누리고 나면, 촬영지도 많은 관심을 받습니다. 오랜 시간이 지나도 그 장소에는 여행을 떠나는 이들이 머무르곤 합니다. 그곳이 아름다워서 그렇기도 하겠지만, 마음에 남아 있는 감동의 한 조각을 꺼내들어 현실에서 맞춰보고 싶은 열망을 가지고 …

[여행이 있는 책] 나를 보고 놀라지 마시라 5

[여행이 있는 책] 나를 보고 놀라지 마시라

      [여행이 있는 책]     나를 보고 놀라지 마시라   - 그 청년이 자아를 찾아갔던 여행 이야기 -         나를 보고 놀라지 마시라. 도전적인(?) 느낌의 제목을 보자마자 호기심이 일어납니다. 도대체 어떤 사람이기에, 어떠한 이야기를 하고 있기에 시작부터 …

당신 없는 나는? – 파리와 샌프란시스코를 넘나드는 사랑이야기 2

당신 없는 나는? – 파리와 샌프란시…

  - 여행이 있는 책 -   기욤 뮈소 <당신 없는 나는?>  오가며 얼핏 이름만 들었던 기욤 뮈소. 그에 대해 알게 된 것은, 이웃인 adish님의 블로그에서 본 기욤 뮈소에 관한 인터뷰를 통해서였습니다. 베르나르 베르베르와 친구 사이라 하여 호기심이 …

서울카페쇼 2010 – 카페 문화를 한곳에서 만날 기회 3

서울카페쇼 2010 – 카페 문화를 …

커피나 차(茶)에 관심이 있는 사람도, 카페도 많아지는 만큼, 카페 산업은 매년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웃 분들의 블로그에 가도 커피나 차에 관심이 있는 분들이 무척 많다는 사실을 새삼스레 느끼곤 합니다. 그런 분들을 위한 소식! 이달 말에 …

[트래블북] 허영만과 열 세 남자, 집 나가면 생고생 그래도 나간다 10

[트래블북] 허영만과 열 세 남자, 집 나가면 …

    허영만과 열 세 남자…   집 나가면 생고생, 그래도 나간다!       "산엔 백두대간, 섬엔 올레길, 저 넓은 바다엔 무슨 길이 없을까?   사실 길은 어디나 있잖아?   땅을 벗어나서 이번엔 바람으로 가는 배를 타고 바다의 백두대간을 가는 …

[여행하며 읽는 책] 항해 – 인생은 등산이 아닌 항해! 3

[여행하며 읽는 책] 항해 – 인생은…

    항  해   나름대로 열심히 살아왔다고 생각하는 지우. 그는 빨리 승진하고, 높은 연봉을 받고, 다른 사람의 인정을 받기 위해 바쁜 생활을 했습니다. 정상에 서기 위한 분투, 그는 그것이 당연하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회사의 승진에서 좌절하자 그의 삶은 …

[여행과 함께 하면 좋을 책] 더 커피 북 (The Coffee Book) 2

[여행과 함께 하면 좋을 책] 더 커피 북 (T…

    더 커피 북(The Coffee Book)    - 커피 한 잔의 무게를 음미하다       요즘은 커피를 마시는 사람만큼이나 커피를 즐기는 사람도 많아지는 듯 합니다. 커피의 맛에 대한 해박한 시음 후기도, 집에서 직접 커피를 추출하여 마시는 사람도 주위에서 …

르 코르뷔지에의 동방여행 – 아쉬웠던 100년전 여행 이야기 1

르 코르뷔지에의 동방여행 – 아쉬웠던…

      동시대를 살아가는 이들이 쓴 여행 이야기를 쉽게 접하곤 합니다. 제가 그동안 읽었던 여행 에세이들 또한 그렇습니다.   그런데 오래전의 여행기는 어떠할까요? 개인적으로는 『괴테의 이탈리아 기행』을 언젠가 읽어보고 싶습니다. 읽기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