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본문 바로가기
  • 메뉴 바로가기
  • 하단 바로가기
  • 스페인의 작은 마을, 프리힐리아나에서 보낸 꿈같은 반나절

    헤일리 헤일리 2019.06.24

    페인 남부의 휴양지인 네르하(Nerja)를 여행하는 사람들이라면 빼 먹지 않고 찾아가는 곳이 있다. 바로 '스페인의 산토리니'란 별명을 가진 프리힐리아나(Frigiliana) 마을이다. (영문 발음은 '프리질리아나' '프리힐리아나' 두 가지로 사용된다.) 네르하 해안에서 북쪽으로 약 7km 남짓 떨어져 있어 부담 없이 하루 반나절을 보낼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이미 유명해질 대로 유명해진 곳을 찾아가는 것이 무슨 의미가 있을까 싶다가도 그만큼 유명세를 치르는 곳이라면 잠깐이라도 둘러보는 것이 예의란 생각이 들어 프리힐리아나로 향했다.


    스페인 남부의 아름다운 마을

    구불구불한 고속도로를 돌고 돌아 프리힐리아나 마을에 도착하면 스페인 남부 안달루시아 지방의 풍경을 느낄 수 있는 아름다운 풍경을 만나게 된다. 이곳의 풍경을 제대로 담기 위해선 구름 한 점 없는 푸른 하늘이 필수 조건이다.

    프리질리아나_7_55264556.jpg

    프리질리아나_10_10498129.jpg

    특별한 스폿을 보러 가는 것이 아니라 타박타박 걸으면서 작은 마을의 아름다움을 눈으로 담고 사진으로 담는 여행이 이 마을을 여행하는 방법이기 때문이다.

    프리질리아나_4_95441322.jpg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휴가 내내 화창했던 날씨가 프리힐리아나로 가는 날만 유독 흐렸다. 속상한 마음도 잠시, 우리가 방문한 날은 마을의 작은 축제가 열리고 있었다. 날은 흐렸지만 축제 덕분에 이곳 사람들이 즐겨 먹는 음식을 무료로 맛볼 수 있었고, 안달루시아 지방의 전통 춤인 플라멩코를 감상할 수 있었다.

    프리질리아나_3_60781885.jpg

    잃은 것이 있으면 얻는 것도 있는 법. 여행 내내 한쪽에서 시끌벅적하게 진행되는 행사 덕분에 마을 분위기는 어느 때보다 고조되어 있었다.

    프리질리아나_6_38728609.jpg

    IMG_1431_50481293.jpg

    프리힐리아나를 걸어보니 이곳이 왜 '스페인의 산토리니'란 별명을 가졌는지 알 것 같았다. 대부분 흰 벽으로 이루어져 옹기종기 모여 있는 집들과 초록색과 파란색 계열로 이루어진 대문들, 곳곳에 심어진 알록달록한 꽃들은 어느 각도에서 찍느냐에 따라 새로운 풍경을 연출하고 있었다. 

    프리질리아나_14_35376517.png

    현지인들에게는 평범한 풍경일 수 있지만 각 집마다 자신의 정체성을 드러내는 세라믹 그릇, 타일로 장식된 집 이름과 번지수, 밝은 갈색 지붕들은 그 자체로 아름답다.

    프리질리아나_1_57066499.jpg

    프리질리아나_13_35870691.jpg

    그저 발걸음이 닿는 대로 마을을 걷고, 마을 곳곳에 살고 있는 고양이와 인사를 나누는 시간, 아기자기하고 변화무쌍한 골목을 누비며 아름다움을 마음에 담는 것만으로도 프리힐리아나에서의 시간은 황홀함 그 자체였다.


    프리힐리아나 스마트하게 여행하기

      1   상점에서 기념품 구입하기

    프리질리아나_5_30746777.jpg

    스페인의 다른 지역보다 기념품이 대체적으로 싸다. 기분 좋게 이곳을 기억하는 기념품 하나 정도는 구입해보자.

      2   프리힐리아나가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레스토랑에서 식사하기

    프리질리아나_11_29546702.jpg

    대도시였다면 이런 멋진 뷰를 가진 레스토랑의 음식값은 당연히 비쌀 수밖에 없다. 하지만 이곳은 예외이다. 음료나 와인류는 3유로 선, 메인 디시는 10-15유로로 일반 레스토랑보다 더 싸거나 비슷하다. 한 끼는 멋진 전망과 함께 식사를 해보는 것은 어떨까?

      3   대중교통을 이용해 네르하에서 프리힐리아나로 가는 방법

    네르하 타운 센터의 알사(Alsa) 여행사 옆에 있는 버스 정류장(Nerja bus station)에서 30-60분 간격으로 출발한다. 요금은 일 인당 1.15유로, 소요시간은 약 15분이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 링크를 참조 바란다.

        Bus Information.
    https://frigilianaapartment.com/bus-timetable-frigiliana-to-nerja

     


    동화 같은 마을, 프리힐리아나
    아이와 함께 여행한다면?

      1   시작은 마을 초입의 화장실에서부터

    프리질리아나_14_91916856.jpg

    프리질리아나_16_22042385.jpg

    갑자기 화장실을 찾는 아이들을 위해서라도 여행을 시작하기 전에 화장실을 이용하는 것을 추천한다. 마을 입구에 있는 공중 화장실이나 화장실 맞은편에 있는 공공 주차장 내의 화장실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간혹 티슈가 없을 때가 있으므로 티슈는 챙겨가도록 하자.

      2   그냥 지나치기 힘든 놀이터

    프리질리아나_17_76618515.jpg

    자녀를 동반한 여행자들에게는 필수불가결의 장소인 지역 놀이터. 어린아이와 함께 여행을 한다면 이보다 더 좋은 장소가 어디 있을까?

      3   꼬마 기차

    프리질리아나_9_85912034.jpg

    놀이터 맞은편에는 30-40분 간격으로 프리힐리아나 마을을 둘러볼 수 있는 꼬마기차를 운영하고 있다. 약 30분간 기차를 타고 마을을 돌아보는 코스인데 넓은 도로로만 다니기 때문에 프리힐리아나의 대표적인 뷰들은 경험하기 힘들다.

    프리질리아나_8_86795847.jpg

    가장 예쁜 뷰를 보기 위해서는 수고스럽더라도 높은 오르막 골목을 걸어야 한다. 날씨가 너무 뜨겁고 아이가 걸을 에너지가 없는 경우에는 차선으로 선택할 수 있지만 프리힐리아나의 예쁜 경치를 제대로 감상하기 위해선 도보 여행을 추천한다.

        Information.
    꼬마기차 입장료: 어른 3유로, 어린이 2유로

    헤일리

    아일랜드 거주 / *디자인 리서처(Design Researcher) +여행 작가/ *사용자 중심의 디자인에 관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 <아일랜드 홀리데이> <한 번쯤은 아일랜드> <아이와 함께 런던> 책을 집필하였다.

    같이 보기 좋은 글

    SNS 로그인

    복잡한 절차 없이 SNS 계정으로
    간편하게 댓글을 남겨보세요!

    겟어바웃 에디터라면 로그인을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