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본문 바로가기
  • 메뉴 바로가기
  • 하단 바로가기
  • 서커스와 발레의 만남, 계림 몽환이강쇼!

    Raycat Raycat 2011.12.08

     

    중국 서커스와 서양 발레의 만남!

     

    계림 몽환이강쇼

     

     

     

     

    중국 광시성 계림에서 공연되는 몽환이강쇼(夢幻江表演,MOONLIGHT CIRCUS & BALLET). 중국의 전통 서커스와 서양의 발레가 완벽한 조화를 이루는 공연으로 오직 계림에서만 볼 수 있다고 한다.

     

    한편의 뮤지컬 같은 몽환이강쇼 공연은 총 4부로 나뉜다. 산수육화<山水育化>, 생명과 영원<生命与永恒>, 바다기관<海底奇观>, 동방정윤<东方传韵>이란 4가지 주제에 맞게 무대와 조명, 음악이 드라마틱하게 변하며 계림의 수려한 자연과 유서 깊은 문화를 역동적으로 표현한다. 서커스와 발레가 공연의 주를 이루긴 하나, 이 지역 소수민족인 요족의 전통춤과 노래도 공연 중간중간 등장해 보는 재미를 더한다.

     

     

     

     

     

    중국은 본래 서커스로 유명한 나라다. 몽환이강쇼에서도 손에 땀을 쥐게 하는 배우들의 기예가 무대 위에 펼쳐졌다. 객석의 관객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마술 공연도 있었는데, 보고 있으면서도 속게 되는 신기한 마술에 그저 감탄사만 내뱉게 된다. 배우들도 어찌나 능청스럽게 연기를 잘 하는지 객석에선 연신 박장대소가 터진다.

     

    내가 앉았던 객석의 앞쪽 중앙 좌석은 대부분 외국인 관객들 차지인데, 여기가 바로 귀빈석이다. 30달러면 티켓을 구할 수 있으니, 그리 부담되는 가격은 아니다. 부모님과 함께 여행을 왔다면 권할만한 자리다.

     

    생각해보니 양삭에서 인상유삼저 공연을 볼 때는 무대가 워낙 큰 까닭에, 전체 무대를 관망할 수 있는 뒤쪽 좌석이 귀빈석이었다. 반면 이 공연은 영화관 정도 규모의 무대에서 펼쳐지므로, 앞쪽에 앉을수록 좋다. 어쨌든 하나투어 패키지 여행으로 다녀온 이번 계림 여행에선 두 공연 모두 귀빈석에 앉을 수 있었는데, 상당히 편하게 공연을 즐길 수 있었다.

     

     

     

     

    아래부터는 고난도의 기예를 펼치는 모습!

    이어지는 아찔한 장면에 관객들은 연신 탄성을 지른다.

     

     


     

     

     

     

     

     

     

     

     

    배우들은 계림 예술학교에 다니는 학생들이라 하는데,

    이 공연을 위해 얼마나 피나는 훈련을 했을지 짐작이 됐다.

     

     

     

     

     

     

     

    절대 어울리지 않을 것 같던 발레, 서커스, 그리고 중국 소수민족의 전통공연이 이토록 멋진 조화를 이루다니 그저 놀라웠다. 성격이 비슷한 '태양의 서커스'와 비교해본다면, 동양적인 선이 훨씬 더 살아있고 아기자기한 재미가 있는 공연이랄까. 기대했던 것 이상의 공연이었던지라 양삭에서와 같이 중국을 다시 보게 되는 계기가 되었다.

     

     

     

     

     

     

     

    양삭에서 관람한 인상유삼저가 웅장한 스케일로 대륙의 힘을 자랑하며 관객을 압도한다면, 이 공연은 관객과 더불어 소통하는 스타일이라 훨씬 친근하게 다가왔다.

     

    다만 공연 중 사진 촬영이 금지된 탓에 이곳에 많이 소개하지 못해 아쉽다. 지금 올린 사진도 스태프에게 양해를 구해 겨우 찍은 것들이라 공연 현장을 생생하게 보여주기엔 역부족이다. 실제 공연을 봤을 때 느낀 감동을 독자 여러분께 온전히 전해드리지 못해 아쉬울 따름이다.

     

     

     

     

     

    공연이 끝나고 극장 중앙홀로 나오면 배우들과 함께 기념 사진을 찍을 수 있고, 공연 DVD도 구매 할 수 있다. 총 공연 시간은 1시간 10분 정도인데, 그 시간이 굉장히 짧게 느껴질 정도로 흥미진진한 공연이었다.

     

    본래 '몽환이강쇼'의 뜻은 꿈속에서나 볼 수 있는 환상적인 연기라고 하는데, 누가 작명을 했는지 몰라도 공연에 맞게 참 잘 만든 이름이라 생각했다. 계림에 가는 여행자에게 꼭 추천해주고픈 환상의 쇼였다.

     

     

     

     

     

    - 닮은 꼴 여행기 -

     

    압도적 스케일! 장예모 감독의 인상유삼저 in 양삭

    http://getabout.hanatour.com/archives/75035

    멕시코 칸쿤에서 만난 지상 최고의 쇼, 코코봉고

    http://getabout.hanatour.com/archives/82942

     

    아찔하고 몽환적인 태양의 서커스에 반하다!

    http://getabout.hanatour.com/archives/13340

     

    미국 라스베이거스, 프레몬트 거리의 전구쇼

    http://getabout.hanatour.com/archives/40711

     

     

    Raycat

    현재 포토 스튜디오의 사진작가이자, 사진/여행/고양이/IT를 주제로 한 티스토리 우수 블로거로 활동 중이다. * 블로그 => http://www.raycat.net/

    같이 보기 좋은 글

    SNS 로그인

    복잡한 절차 없이 SNS 계정으로
    간편하게 댓글을 남겨보세요!

    겟어바웃 에디터라면 로그인을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