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충남 예산군에 자리한 국보 제 49호, 수덕사!

고즈넉한 그곳으로… 올 가을 마지막 여행을 떠나본다.

 

 

 

2

 

 

 

오전 7시 무렵… 서울 외각 순환도로는 출근하는 차량으로 붐볐지만

소통은 그럭저럭 원활한 편이었다.

 

 

 

3

 

 

얼마를 달렸을까?

서해안 고속도로에 진입해, 서해대교를 만날 수 있었다.

이곳을 찾을 때마다 가슴이 뻥 뚫리듯 시원해진다.

창문을 잠시 열고 부쩍 쌀쌀해진 가을 바람을 느껴본다.

 

 

이제 목적지가 멀지 않았는데…

 

 

4

 

 

 

소림사를 보는 듯한 수덕사 안내도!

수덕사는 산의 중간 자락에 위치하고 있는데…

 

 

 

5

 

 

 

주차장에서 가장 먼저 반겨 준 동네 개 한 마리…

슈퍼 앞에 사는 개에게 반해서 매일 같이 찾아온다 한다…ㅎㅎ

 

 

 

6

 

 

 

수덕사로 들어가는 입구 부근에 즐비한 상점들…

언제나처럼 방문객들로 붐빈다. 

 

 

 

8

 

 

 

수덕사로 들어가는 입구에서 만난 올 가을 마지막 풍경…

이제 가을이 지나면, 내년을 기약해야 하기에 걸음을 잠시 멈추고 시간을 붙잡아 본다.

 

 

 

 

9

 

 

 

수덕사 입구!

여기서 1인당 성인 기준 2,000원짜리 표를 구매한다~

 

 

 

11

 

 

 

이 관람권이 있으면 수덕사 관람은 물론

덕숭산 정상에까지 닿을 수 있다.

 

 

 

12

 

 

 

수덕사 대웅전까지 가는 길은 두 갈래인데,

하나는 계단이 놓인 길…그리고 또 다른 하나는 계단이 없는 길… 

 

 

 

13

 

 

 

좀 더 산길의 정취를 느껴보고자 계단을 이용하지 않기로 했다. 

길이 그렇게 험하진 않기 때문에 건강에 특별한 이상이 없다면 오르는 데 무리가 없다.

 

 

 

17

 

 

 

우리 고유의 건축 양식과 흙담을 스치며 산길을 오르다 보니

살아 있는 민속촌에 온 듯한 느낌도 든다.

어쩐지 건물에서 좋은 향이 나는 것도 같고.

 

 

 

 

 

40

 

 

 

국보에 등록돼 있는 대웅전도 만날 수 있었다.

목조 건물이고 고려 시대에 지어졌으며 백제의 양상을 띈다고 하는데…

그 꼿꼿한 자태를 보자니… 과연 국보로 지정된 이유가 분명해 보였다.

 

 

 

 

42

 

 

대웅전 앞에는 이렇게 석탑도 놓여 있다.

 

 

 

43

 

 

 

산 자락에 걸친 수덕사의 전경은 수려했다.

웅장함과 고풍스러움이 공존하는 듯…

 

 

 

44

 

 

 

오랜 역사의 흔적이 묻어나는 종도 보이는데,

아무나 칠 수 없게 이렇게 칸막이가 쳐져 있었다.

 

 

 

 

45

 

 

 

종의 모양새가 재미있다.

이렇게 보면 흡사 물고기의 모양 같기도 하다.

 

 

 

47

 

 

 

대웅전을 등지고 바라 본 수덕사의 모습…

 

 

                

48

 

 

2010년 가을의 끝 무렵…

불긋하게 물든 단풍 나무를 스치며…스러진 낙엽을 사박사박 밟으며…

수덕사를 오간 운치 있는 산길이 내년 이맘 때면 또 다시 눈에 아른거릴 것만 같다.

 

G-Kyu

http://gkyu.co.kr에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많은 방문 부탁드리고 일상과 여행 그리고 유머가 담긴 포스팅을 발행하고 있습니다
글 더보기
댓글수(3) 트랙백수(0)
  1. 수덕사 앞 식당에서 산채 비빔밥을 먹고, 수덕사를 한바퀴 돌면서 구경하고, 덕산 온천에서 몸을 풀면, 신선 생활이 따로 없어요.

  2. 길가의 꽃이며, 단풍이며, 흙담까지 너무 이쁘네요…

  3. 학창시절 많이 갔던 곳인데 이렇게 보니 새롭네요~